본문으로 이동

골프뉴스 :: 골프관련 최신 뉴스를 확인해 보세요.

[김남규의 골프영어] (54) 주말 골프는 잘 쳤습니까?

게시날짜 시간
2019.11.12
외국인들은 '골프를 즐겼냐'고 묻고, 우리네는 골프 스코어를 궁금해합니다.

사업을 하든 혹은 직장 생활을 하든, 퍼블릭 코스(public course)가 아닌 회원제 골프장에서 매주 1번씩 골프를 치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골프 라운드 자체가 일상의 소중한 경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필자의 경험상 외국인들은 골프를 마친 후 친구나 지인을 마주치면 골프를 즐겼습니까(Did you enjoy your game?)라고 대부분 물어봅니다. 반면 한국인 골퍼는 친구나 지인이 잘 쳤는지 못 쳤는지(즉 스코어)에 대해 많이 물어봅니다. 좀 차이가 있죠? 이런 경우의 대화를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골프 어땠습니까? How was golf today?

늘 그런 것처럼 엉망이었습니다. Terrible as usual.

주말 골프는 잘 쳤습니까? How was your round of golf over the weekend?

공을 사방으로 치고 공도 몇 개 잃어버렸습니다. I hit the ball everywhere and lost several balls.

기대한 만큼 잘 치지 못했습니다. I haven’t played well as I expected.

이와 관련해 골프유머 하나 소개합니다. OB 등으로 잘못 쳤을 때 농담으로 이렇게 말합니다.

당신들이 좋아하는 방식으로 정확하게 볼을 쳤습니다. I hit the ball exactly the same as you guys like.

* 내가 못 치면 동반자(co-player)들이 좋아한다는 의미입니다.



* 김남규: 3만 시간 실전 영어 전문가. 24년이 넘도록 ESPN, 스타스포츠, 골프채널의 영어중계를 시청했으며, 지금도 SBS 골프와 JTBC골프 중계를 빠짐없이 보고 있다. 외국인들과 상당히 많은 라운드를 하며 골프 영어를 익혔다. 이를 바탕으로 생생한 체험 골프영어 칼럼을 쓰고자 한다(매주 화요일). 현재 '김남규 외국어 출판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저서는 <김남규의 골프영어>(2017년),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초급, 중급>(2018년), <99단 영어회화 33일에 정복하기>(2019년) 등 총 7권이 있다.sports@heraldcorp.com


골프존 이벤트에 자주 참여하시나요?
결과보기